리므이

RI

MEUI

' 각자 내면에 있는 감정선을 회화 속 인물로 표현하여

그 순간들을 그리는 리므이작가 '


아이들에게

 형용할 수 없는 감정은 각자의 내면의 어딘가에 영롱한 빛을 띤 채 있을 감정선을 마주합니다. 


마주한 그 선이  빛으로 발하며 그 감정선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움으로

아이들에게도 더욱 밝혀주길

INSTAGRAM  yearim.hong





' 각자 내면에 있는 감정선을 회화 속 인물로 표현하여

그 순간들을 그리는 리므이작가 '


 형용할 수 없는 감정은 각자의 내면의 어딘가에 영롱한 빛을 띤 채 있을 감정선을 마주합니다. 


마주한 그 선이  빛으로 발하며 그 감정선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움으로

아이들에게도 더욱 밝혀주길






숲의 노래 

Acylic and  Oil pastel  Canvas on Canvas  /  72.6 x 60  /  2022



 " 감정선 이야기를 회화 속

 인물과 공간에게 입힙니다. "


각자의 내면 어딘가에 


영롱한 빛을 띤 채 있을 감정선을 마주하고, 


감싸주어 아름다운 빛을 더 발할 수 있기를 바라며 


그 순간들과 과정들을 작업합니다.  





판도라 상자

Acylic on Canvas  /  65.1 x 53 /  2022


Cordelia #01

Acylic on Canvas  / 50 x 40.9  /  2022


Cordelia #02

Acylic on Canvas  / 50 x 40.9  /  2022


GOLDEN STAR [황금별]

Acylic on Oil pastel  Canvas  / 91 X 65.2  /  2022



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춤을 

Acylic on Oil pastel  Canvas  / 116.8 X 80.3 /  2022





호두까기 인형

Acylic on Oil pastel  Canvas  / 116.8 X 80.3 /  2022


MOODY

Acylic on Canvas  /  72.6 x 60  /  2021

감정의 색이 짙어지는 시간

그리고 끝없이 들쑥날쑥한 시간 "기다림 "


빈 종이 

Acylic on Canvas  /  30  x 30 /  2021

백지였던 그때에,

지금에서야 하나씩 형형색색 선을 그어보며 

설레발 같은 그것을 그리워하고 만들어낸다.


백지 일 것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


MIRAGE

Acylic on Canvas  /  53.5 X 42.2  /  2021



홀연히 나타나 짧은 시간 동안 유지되다가 

사라지는 아름답고 환상적인 일이나

현상 따위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


FLY

Acylic on Canvas  /  53.5 X 42.2  /  2021


I CAN FLY 

나는 날 수 있다.

음악의 첫 도입부가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은 

기분을 만들어주는 나의 뮤즈 


향수

Acylic on Canvas  /  53.5 X 42.2  /  2021


추억의 향기를 불러내는 선율



잔향

Acylic on Canvas  / 91 X 116.8  /  2021


거울을 마주했을 때

나 자신은 비춰지지 않았다.

그저 잔잔한 향기를 흐트리는 

끝없이 펼쳐진 아름다움 뿐, 



다독이다

Acylic on Canvas  /  24.2 X 24.2  /  2021


가끔은 내 자신을 풀어주고 

조용히 감싸안고 다독여 줄 수 있기를, 


뱃노래

Acylic on Canvas  /  53.5 X 42.2  /  2021

I know how to face it alone



낮과 밤 

Acylic on Canvas  /  24.2 X 24.2  /  2021


낮과 밤의 무중력한 공간에서 

나의 하루를 돌아본다. 



초대

Acylic on Canvas  /  24.2 X 24.2  /  2021

나만이 볼 수 있는 비밀 정원에는 잔잔한 음악과

블루 빛을 띄는 까만 밤하늘에 

영롱한 조명들이 줄이어 반짝이고 있고

그 빛들은 주변에 있는 모든 것들을 포근하게 깜싸주며

나의 마음을 다독여준다.


윤슬

Acylic on Canvas  /  163 x 130.3  /  2021


은은하게 영롱이는 자개속에, 

새하얀 공작새는 나를 보호하고, 다독이듯 

조심스레 나를 감싸 안아준다.

그 안에서 고요하게 살랑이는 

바람따라 책장을 넘겨가는 

모습이 마치 달빛에 비쳐 은은하게 반짝이는 

밤의 윤슬 같다. 

마주한 그 선이  빛으로 발하며 

그 감정선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아름다움으로


아이들에게도 더욱 밝혀주길



To 리므이작가님께 2
  • 2
  • ^^
  • 정지****
  • 2022-11-01
  • 53

아리온아트  |   대표자명 김지혜   |   연락처 010-7501-6312

주소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센텀동로 45, 1층 101호(우동, (주)웹스)   |   사업자등록번호  226-19-22194 l 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22-해운대-1356